악립마을乐立村-아름다운 만봉림 부이족 마을

악립마을乐立村은 만봉림의 전통 부이족 마을이다. 2020년에 성급 마을 여행 중점지역으로 선정된 이곳은 사면이 푸른 산에 둘러싸였고 환경이 아름답다.

마을의 부이족 전통 풍습은 아직까지도 잘 보존되고 있다. 대부분 민가는 현대식 단층집으로 재건설 하였지만 마을의 오래된 기와집에는 아직도 사람이 거주하고 있어 골목길에 들어서면 농후한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마을에는 납회하纳灰河를 가로질러 세워진 다리 악립교乐立桥가 있는데 이것은 광서光绪 8년(1882년)에 지어서 지금까지도 사용한다. 백여년래 다리 부근에는 많은 용수榕树들이 자라났는데 지금까지 마을과 다리를 묵묵히 지켜주고 있다.

포의어로 악립은 수전水田이 많은 산골짜기라는 뜻인데 마을은 이름대로 물자원이 풍부하고 강우량이 충족하여 토지가 비옥하다.

매년 음력 3월이면 악립마을 부이족은 “랑차오절浪哨节”을 쇤다. 이 명절은 현지인들의 장기적인 노동과 사회생활 중 형성된 짙은 민족 특색과 지역 특색을 겸한 전통 명절이다.

전통 복장을 차려입은 부이족 아가씨들은 부이족 노래를 부르며 달콤한 부이 막걸리로 손님들을 접대하는데 이것은 부이족의 특급 의전이라고 한다. 손님들은 이 술을 마셔야 마을로 들어갈 수 있다고 한다.

매년 음력 6월이면 악립은 제수방생의식祭水放生大典을 거행한다. 채노寨老가 영신迎神하고 가축, 술을 제물로 바친다. 제문을 읽고 기도를 마치면 납회하纳灰河 방생의식放生仪式을 치르는데 이것은 이듬해 풍년이 들기를 기원하는 것이다.

악립마을의 환경은 아름답고 녹화면적이 크다. 마을에는 4.5킬로미터 되는 관광잔도观光栈道가 만봉림광장까지 통한다. 관광잔도观光栈道를 걸으면 마을의 전원풍경田园风景을 볼 수 있고 낚시하는 마을 주민들도 볼 수 있는데 이들은 비가 오는 날을 제외하고 거의 매일 나와서 낚시를 한다고 한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